티스토리 뷰

글라스데코를 아시나요?

저두 이것 처음 보고 뭐 이런것이 다 있나 했는데요 아이들의 창의력과 발달에 좋다고 하네요 

쉬는날 큰 아들이 글라스데코를 하자고 떼써 시작을 하게되었는데 쉬울것 같은데 의외로 어렵더라구요

처음에 도안 모서리에 풀 칠을 한다음 비닐을 위에 올려 놓은다음 그 위에 그림은 그리는 것인데요 

큰 아들이 6살인데도 하기가 힘들어 하더라구요 테두리 작업은 아빠나 엄마가 해주는것이 좋은것 같아요

나이 어린 아이들한테는 물감을 짜서 그린다는것이 여간 쉽지간 않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도안에 맞추어 검은색 물감으로 도안은 해주었어요 

공주를 그리고 싶다고 해서 공주를 테두리만 해주었죠

자 이렇게 검은색 물감으로 테두리를 그려주면 되는데요 너무 많이도 너무 적게도 하면 안되는게 어른이 하기도 힘들더군요 그래도 저번에 한번 해본 경험이 있어서 있지 조금은 쉽게 했어요 
그리고 큰 아들의 색칠이 시작되는데 장난이 아니죠 ㅋㅋㅋ
처음에는 좀 한다 십더니 물감이 많이 나오고 조절을 하기 힘들어서 검은 테두리를 넘는게 대부분....
그래도 자기가 색칠하면서 만족해 하는 모습.... 색칠하면서 "아빠 저 잘 칠하죠" 그러면서 엄청 열심히 하더라구요  



완성된 작품인데요 6살 남자 아이가 하는것 치고는 잘한것 같은데... ㅋㅋㅋ그래도 엄청 열심히 해 했으니 

공주의 얼굴의 어디로 갔는지 외계인이 되어버린 공주 조금은 불쌍하기도 하고 재미있는 작품이 되어었어요

얼굴이 보라색 이라는것 그리고 얼굴에 점이 좀 많죠 설명은 들어보니 코구멍,눈,그리고 볼을 그렸다네요 

설명 듣고 보니 아 그렇구나 하는 말이 나오더라 구요 

밑에 산타는 아들이 하면서 저도 같이 했는데요 



이게 제 작품입니다. 그렇게 손재주는 없지만 그래도 조금은 볼만하죠 특히 글라스테코는 물감을 많이 사용해서 색칠을 하면 마르는데 시간이 넘 많이 걸려요 아들이 그린 공주가 마르는 시간이 이틀이 걸렸네요 그래서 물감을 적당히 하시는게 시간도 절약이 되요 제가 만든 산타는 한 4시간 후가되니 다 말라 유리 창에 붙일 수 있게 되었어요 

글라스테코 하기는 조금 난이도가 있어 어린아이가 하기는 조금 힘듭니다.

 부모님들이 많이 도와줘야한다는 것이 조금은 힘들죠 

마지막에 이 작품은 우리 막내아들 3살짜리가 자기도 한다고 그린 그림인데요 그냥 물감만 짜서 이렇게 만들어 놓았네요 

이거 하면서 하는말 " 아빠 똥이야 똥 ~~~~"이러면서 웃네요 ㅋㅋㅋㅋㅋ

그래서 쉬는날 아들과 글라스테코도 해보고 아빠가 되니 별거다 해보네요 

그래도 같이 놀아주는 아빠의 모습을 보고 아들들이 좋아하니 마음은 넘 행복하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