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구들장이 생각나는 한파주의보 시골집 생각?



한파주의보로 인해 정말 온몸이 얼음입니다. 

밖에 외출을 하다보면 손발이 꽁꽁인데요.

집에서도 몸을 녹이지만 몸이 부들부들입니다.



이런 강추로 인해 생각나는 것은 시골 

할머니댁의 구들장이 생각이 나네요. 

나무를 때서 방을 뜨겁게 만드는 구들장

정말 따뜻함을 넘어 뜨거울 정도였는데요.

옛날 추운 겨울이면 구들장에 누워 

추위를 즐겼던 기억이 생각나네요.





불을 지피면서 군고구마도 먹고 구들장이

너무 뜨거워 장판이 까맣게 탄 자국을

보며 정말 뜨거움을 느꼈는데요.

정말이지 요즘은 이런 뜨거운 구들장에 

몸을 녹이고 싶네요.

갑자기 옛날 시골집 구들장이 생각이 

나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